'주문진'에 해당되는 글 2

  1. 2007.08.12 주문진. 1.2초 착실하게 보내기. (2)
  2. 2007.08.09 주문진. 1.2초 착실하게 보내기. (1) (1)

주문진. 1.2초 착실하게 보내기. (2)

Nona Reeves - 裸足の砦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Shutter priority | 1/800sec | F/7.1 | 34.0mm | ISO-500

이렇쿵 저렇쿵 해서, 사진은 없지만 경포대 가기 전에 딱히 시간 보낼곳이 없어서. 내가
우겨 가게된 주문진 등대. 흐렸던 날인지라 그렇게 이쁘단 생각이 드는 하늘은 아니었지
만도- 수평선을 보고싶다- 보고싶다 오랬동안 생각했던지라. 그저 좋았지 뭐얼.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Shutter priority | 1/800sec | F/16.0 | 17.0mm | ISO-500

한낮의 하늘도 좋지만. 저물어 가는 하늘 또한 볼만하지. 이 때 즈음 좀 더 지나서, 주홍빛
으로 물드는 하늘은 정말 좋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3000sec | F/4.2 | 55.0mm | ISO-500

요거이 주문진 등대. 꽤나 오랬동안 사용됐었지만 지금은 기능을 하지는 않는다는듯 해.
그냥 기념적인 의미로써 남겨두고 있다나. 막- 크고 화려하고 이쁘고 깨끗하고 보기좋고
한건 아닌데. 짧은대로 오래된대로 나름 멋이 있는 녀석이더라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500sec | F/4.0 | 17.0mm | ISO-500

관리하시는 분이 와서는 이것저것 얘기해주더라구. 새로운 뭔가를 더 만들거다 요즘은 썩
바쁘지 않아 심심하다는 둥. 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찾는편은 아닌지, 신나서 얘기해주긴
했지만 난 사진찍느라 귀뜸으로 듣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500sec | F/4.0 | 17.0mm | ISO-500

요게 실질적 등대 역할을 하는 녀석이라고 해. 해지면 불 켠다는데. 그 시간까지 있지는
않았던지라 못봤지 뭐.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000sec | F/4.0 | 17.0mm | ISO-100

이래저래 사진찍는 사이에 해가 저물어 가더라고. 밥 먹을 즈음에서야 거의 다 저물긴 했지
만서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0sec | F/4.5 | 70.0mm | ISO-100

구멍과. 그 구멍을 통해 보이는 저편의 뚜렷함. 경계의 뭉개짐.
사진으로 밖에 표현되어질 수 없는, 그런 사진을 많이 담고 싶단 생각을 하고 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640sec | F/4.0 | 40.0mm | ISO-100

옆에 있는 녀석이 무슨 역할인진 잘 모르겠지만도. 웬지 둘 사이가 나빠서 삐져있는 듯 하단
느낌이 들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60sec | F/5.0 | 17.0mm | ISO-100

직원 아저씨 말 듣고 저 멀리 보이는 소돌까지 갔다가 회먹으러 가기로 했지. 웨 소돌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렇게 크고 뭐어 하진 않더라구. 무슨역할인걸까 저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90sec | F/5.0 | 70.0mm | ISO-100

소돌 입구에 가자, 저렇게 색소폰을 불고 계시는 아자씨 발견. 소리가 그렇게 좋다- 싶다고
느끼진 못했지만, 홀로 저러이 연주하고 있다는건 나름 기분 좋은 일이겠지 아자씨에게는.
보기 나쁘진 않았지만, 방해될까 가까이 가진 못하고 멀치감치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40sec | F/5.0 | 70.0mm | ISO-100

이게 무슨 생물체일까ㄱ-. 언뜻 보기론 게 같았는데 아무리봐도 불가사리 같고. 근데 불가
사리라고 하기엔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형태에는 좀ㄱ-;;


열심히 장사를 하고 계시는 아주머니. 이 곳 한 귀퉁이에선 잡아온 물고기를 바로 파는 노점
이 형성되어 있었서. 작은배로 바다 낚시 할 수 있는 것도 있었지만 참여율이 저조한것 같았
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5.0 | 17.0mm | ISO-100

저 편에는 펜션도 많더라구. 전망도 좋아보였어. 원래 내 생활방식으론 미리 펜션을 잡고
좀 조사를 하고 여행을 오는 것인데. 이틀전이라 예약이 모두모두 꽉 차버려서 도저히 할
수가 없었던 상황 + 일에 치여 미리 조사를 할 수 없었지만. 아무것도 손에 안들고 부딛
히는것도 나름 재밌었다구. 허나 펜션은 좀 아쉽.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60sec | F/5.0 | 17.0mm | ISO-100

방파제로 들어왔지. 오늘은 파도가 그리 세지 않았는데, 전에 군인들이 구보하다 파도에 휩
쓸려간 곳이 이곳이라고. 셀때는 파도가 꽤나 세다고 해.


잡히긴 하는지. 홀로 조용히 낚시를 하고 계시던 아저씨. 주변에 아무것도 없이 오직 낚시대
만 붙잡고. 흠. 잡으면 혹시 아래 노점으로 가 아주머니한테 회 떠달라고 하는건가-ㅅ-a


방파제 끝엔 요런게 있었는데. 당최 무슨 역할을 하는건지. 등대로 쓰기엔 등이 너무 작고-
그냥 작게 여기 방파제 있수. 하고 표현해주는건가 싶기도 하고 말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320sec | F/5.0 | 17.0mm | ISO-100

막판을 빌어 셀카 한판. 어째 피곤해 보이네-ㅅ-; 전날 몇시간 못자서 그런거려나- 싶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600sec | F/4.5 | 17.0mm | ISO-100

바다가 너무 이뻐서;ㅁ;. 오랜만에 감명 받은 광경. 이뻤어 이뻤어.


룰룰룰 -3-~♬ 택시를 타고 다시 주문진 항으로 회먹으러. 뢍씨가 강추강추한 발바리를 찾
아 보려 그리 애를 썼고만 도저히 못찾겠어서;ㅁ;. 그냥 대-충 들어가서 먹기로 했다지.
난 렌탈 해오고 싶었는데 다들 반대에 렌탈을 하지 않아 하루죙일 택시택시 택시. 뭐 사실
요게 더 싸게 먹히는건 사실이지만, 불편하자네. 그렇다고 집에서 다들 쓰고 있는 차를 끌
고 올 수도 없는 노릇이고.


어디서 많이 보던 지명이 나와 괜히 반가워 찍어보기도 하고 :)
타운 안으로 들어가니까 이리저리 많이 호객행위를 하더라구. 사실 어디가던 비슷할거라는
생각을 해서 한번 휙 돌아보고 딴데 갈까 했지만, 시간도 걸릴것 같고. 간단하게 스끼다시도
나올테니까- 라는 생각으로 그냥 아무곳에나 털썩. 모듬으로 먹었는데, 신선한건 그런대로
신선한 듯 했지만 스끼라던가 가격이라던가. 와 정말 싸고 많구나-ㅁ-! 하는 수준은 못됐었
다랄까. 뭐어 그래도 앉은 자리에서 소주 5병인가- 먹으면서 잘 놀긴 했으니까 됐겠지.

그러고 나서는 숙소 잠시 들려서 쬐끔 씻고 경포대로 구경갔었어. 밤이 너무 늦어 어두워서
사진을 찍은건 없었지만. 이래저래 애기들이 많더라구 확실히 여기는. 사람이 좀 있네-
싶었던 주문진 해수욕장과는 달리, 바글바글바글바글 온통 애기들만;; 그냥 휙 구경만 하고
왔다지.


해서, 다음날이 되었셩.

날씨가 느무 좋아져서 열심히 해수욕을 즐기고 물놀이 하고 자알- 놀았지. 그리고는 호텔
체크아웃 한 관계로 숙소가 사라져 버린 시점이라. 찜질방으로 고고씽. 샤워/간단빨래 하
고는 잠시 30분 잠자고. 땀나서 샤워 한번 더하고.


여기서도 간단 셀카 한방. 가끔 재밌단 말야 셀카도-ㅅ-; 찜질방 안에서 뭔 짓이냐고 살짝쿵
쿠사리 먹긴 했지만도-ㅛ-;;


아쉬움에, 한 녀석이 나오길 기다리는 동안 근처로 달려가 이리저리 찍어댔어. 아직 즐거이
해수욕-휴가를 즐기는 사람들. 웬일인지 오늘은 텅텅빈 슬로프. 이용시간일텐데 아직.
아쉽긴 하지만, 정말 즐거웠었지 오랜만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60sec | F/3.8 | 40.0mm | ISO-200

택시를 타고 다시 터미널로 돌아가는 길에. 다시끔 흐려지고 있더라구. 가는길엔 비 좀 내리
겠구나- 싶었었지. 다행히-아직 노는 사람들에겐 불행히-우리 잘 놀때는 맑아서 좋았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250sec | F/3.3 | 29.0mm | ISO-200

서울가는 고속버스-주문진 고속버스 종합터미널. ..라곤 해도 수도권 가는건 동서울 뿐-ㅅ-;
안산있는 녀석은 안산으로 바로 보냈음 좋았으련만 차가 없어서 곤란했지만. 뭐어 어쩔 수
없었던 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320sec | F/3.5 | 17.0mm | ISO-200

어제 미리 예매해둔 버스표를 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80sec | F/3.0 | 21.0mm | ISO-200

밥 먹기도 애매해서 대충 편의점식으로 때우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00sec | F/3.8 | 40.0mm | ISO-200

아이스크림 먹자니까 그렇게들 싫다 해놓곤 내가 사오니까 어찌나 잘 먹는지 이것들ㄱ-.
뭐더라- 나름 브랜드 였는데 맛은 시중에서 파는 쿠&크랑 그다지 다른걸 못느낌-ㅅ-.
먹을만 했어 그래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40sec | F/2.8 | 17.0mm | ISO-200

버스타고 가는길에 심심한차에. 슥하이끼리 벨소리 전송하기로. 녀석것 전부 훔쳐왔지.


시간도 조금 여유 있고 배도 고프고 해서. 닭 닭 노래 부르는 녀석 때문에 교촌이라던가- 좀
찾아봤지만 없었던 관계로 근처 상가에 있던 아무곳으로 들어갔는데. 여기 생각보다 맛있더
라구. 먹을만 했어. 특히 바베큐 양념-ㅅ-d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4sec | F/3.2 | 24.0mm | ISO-200

이리저리 해서, 나름 1.2초. 착실하게 보내고 왔다지. 언제던 즐거운 여행. 자주자주 여기
저기 다니고 잡아아아아-ㅁ-.

'scene other spot > je regarder la ma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 mare.  (2) 2008.01.06
go travel.  (0) 2008.01.06
경포대 바다.  (0) 2008.01.06
주문진. 1.2초 착실하게 보내기. (2)  (0) 2007.08.12
주문진. 1.2초 착실하게 보내기. (1)  (1) 2007.08.09
작약도. 월미도-인천놀이.  (4) 2007.07.16
Trackback 0 Comment 0

주문진. 1.2초 착실하게 보내기. (1)

두번째 달 - 바다를 꿈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000sec | F/4.0 | 45.0mm | ISO-320

여행은 갑작스러웠어. 친구녀석이 나온다는 얘길 들은건 수요일. 그전부터 여행을 생각하긴
했었지만, 이렇게 갑자기 녀석이 나올줄이야. 이번 주말이 아니면 요번엔 기회가 없었던
관계로, 일사천리로 장소를 다시 결정하고 버스티켓 예매를 했었다지.

본디, 낙산을 갈까 생각했었지만 좀 더 멀기도 했고. 등대를 보고픈 맘에 내 맘대로 주문진
으로 결정. 펜션이나 콘도를 예약하고 싶었지만 이미 시점은 좀 무리가 되는 타이밍이었던
고로 패스. 하여, 달랑 버스티켓만 예매한채 딱히 계획도 없이 가자-ㅁ-! 하는 용감한 마음
하나로, 새벽 7시 반. 동서울 터미널에 도착했다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Manual | 1/60sec | F/4.2 | 55.0mm | ISO-320

먼저 와있던 녀석과 조우한건 7시 26분경. 나머지 한 녀석을 기다리기 위해 2층 대기실에서
잠시 시간죽이기. 아침도 먹고 나오지 못해 배고파=ㅁ=;; 를 외치며 대기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0sec | F/2.8 | 17.0mm | ISO-320

올라오는 길에 매표소에서 예매한걸 티켓팅. 거리와 시간을 생각하면 싼 가격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5sec | F/2.8 | 17.0mm | ISO-320

심심하다 심심하다 하면서 이짓 저짓 하기. 발큰놈ㄱ-.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5sec | F/2.8 | 17.0mm | ISO-320

여행이 목적인지 다른 무엇이 목적인지. 여행이 목적인 듯한 사람이 대부분이었지만, 나름
이른 시간이었음에도 끊임없이 왔다갔다 하는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0sec | F/2.8 | 17.0mm | ISO-320

나머지 녀석이 온 시점은 7시 50분경. 8시 경에 자리에서 일어나 버스로 향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2.8 | 17.0mm | ISO-320

승차장으로 이어지는 통로를 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90sec | F/2.8 | 17.0mm | ISO-320

승차장으로 이어지는 길엔 몇개의 매점. 예전엔 잘들 팔렸었겠지만. 편의점이다 뭐다 해서
요즘은 조금 시들한걸까나. 그래도 꾸준히 사는 사람이 있으니 유지되는 거지- 싶지만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4.2 | 60.0mm | ISO-320

정확히 승차장을 잘 몰라 헤매다가, 물어물어 8시 8분경에 제 위치로 찾아왔지. 못타는 줄
알았다구-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0sec | F/3.8 | 38.0mm | ISO-320

웨 제대로 출발을 안하냐ㄱ- 하고 있는데. 어디론가 차를 붕- 빼서 세우고는.

"기사가 늦잠자서 지금왔어요-ㅁ-/~" 하고.

여기까지 데려온 아자씨는 내리고 헐레벌떡 딴 아저씨 뛰어와선 급출발. 이때가 8시 28분
가량. 결국 예정보다 15분가량 출발이 늦어진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3.8 | 38.0mm | ISO-320

어차저차 하는 사이에 문막휴게소 도착. 여기까지 3시간 정도 걸렸던가ㄱ=;; 본래 예상소요
시간은 2시간 50분으로 되있었는데. 그걸 믿진 않았지만 이렇게 오래걸릴줄이야. 물론 비가
꽤나 세차게 쏟아져 내렸고. 적당히 꾸준히 계속 나름 조금씩 가끔 많이 막히긴 했지만도.

한 녀석은 안나온다고 땡깡이라. 냅두고 나와선 음료수와 휴게소의 꽃. 호두과자=ㅅ=;;를
사왔다지. 간만에 먹으니까 맛있더만. 팥도 알차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40sec | F/2.8 | 17.0mm | ISO-320

휴게소 화장실을 잘 해놨더라구. 어쩐지 목욕탕 같았다랄까. 저렇게 꾸며두니까 공기도
맑아지고 말이지. 그래도 냄새는 좀 났지만, 확실히 쾌적하고 좋았어.


기계가 열심히 호두과자 뽑아내고 있더라긍. 맛나게 먹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00sec | F/2.8 | 17.0mm | ISO-320

어느덧 주문진 고속버스 종합터미널에 도착. 무려 5시간 걸려서;ㅁ;. 내년엔 그냥 렌탈해서
오자고 재합의-ㅅ-; 너무 힘들었어ㄱ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00sec | F/2.8 | 17.0mm | ISO-320

주문진읍에 어서옵셔-ㅁ- 저기 적힌 주요 포인트는 그래도 다 돌았네-ㅅ-.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500sec | F/2.8 | 17.0mm | ISO-320

숙소를 미리 정하고 오질 않아서 쬐끔;; 뻘짓해서 택시비를 날리긴 했지만.;
방이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이쪽 사람들 말로는 나름 이른시간이라-대강 2시경-여기저기
터미널 근처에선 방이 있더군. 맨 처음 들렸던 민박은 아주 그냥ㄱ-. 해서, 모텔이나 호텔로
가자. 하여 최종 선정된 곳이 이곳. 제일 깨끗했지. 뭐 호텔이라고 보긴 힘들었지만.
...관광지에 너무 많은걸 바라는 걸지도ㄱ-. 그래도 펜션 가고 싶었다구 촉박하지 않았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0sec | F/3.8 | 38.0mm | ISO-320

여전히 세차게 내리는 비 사이로, 늦은 점심을 해결하려 들른곳은 항 입구 근처의 감자탕집.
우리처럼 늦은 끼니를 떼우는 사람들이 꽤 있더군. 맛은 먹을만 했어 생각보다. 뭣보다,
아들래미로 보이는 서빙씨가 싹싹한게 좋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5sec | F/4.5 | 70.0mm | ISO-320

맛있는 Well being Lite를 즐기자는 말에 감명받아 의미 적당히 없이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000sec | F/3.5 | 32.0mm | ISO-320

밥먹고 나왔는데도 여전히 비가 내려서. 다들 긴바지를 입고 있는 상태로, 이대로는 바지고
신발이고 다 젖어버리겠다. 하여 호텔로 돌아가 갈아입고 나오기로 결정. 한번은 걸어가
보자-ㅁ-! 하고 걸어가는 도중. ..이럴거면 아까 나올때 갈아입고 나왔음 좋았을걸ㄱ-.

간판도 그렇고 건물도 그렇고 이름도 그렇고. 오래된 무언가의 냄새가 났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0sec | F/4.2 | 55.0mm | ISO-320

우리 숙소는 4층. 호텔 치고는 낮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8sec | F/4.0 | 50.0mm | ISO-320

반바지로 갈아입고 거울보며 한컷. 바로 나가서 우선 주문진 항 구경갔지.


오랜만에 오는 항구인데다, 요 카메라를 들고 항구에 온건 처음이라 여기도 저기도 찍을게
잔뜩잔뜩 기대만발 완전만족 기뻐행복. 정말 좋더라구. 이것저것 담고 싶은걸 담을 수 있다
는건 말이지. 아하하하하. 녀석들이 기다려서 제대로 더욱 맘껏 찍을 순 없었지만, 음청 즐
거웠다랄까. 올린건 일부지만 말이지. 한장 한장 봐주면 고마울거라구.


다음으로 간곳은 주문진 해수욕장. 막 비가 그친 시점이라 그래도 한번 가보자 해서 갔었는
데. 생각보다 사람이 많더라구. 이미 해수욕 즐기고 있는 사람들도 있었고. 하긴, 어차피 물
속에 있는거 비 와도 크게 상관은 없겠다- 싶었지만 비오면 그래도 파도도 좀 더 높을거고.
춥기도 추웠을건데.

이 때만 해도 다음날 맑을지 생각못해서. 부럽다 부럽다;ㅁ; 하며 가급적 내일 꼭 해수욕을
하고자 마음먹었었다지.

저런 슬로프도 있었는데, 반나절에 20,000원이란 가격 때문에 부담되서 안탔어. 꽤나 재밌
어 보이긴 했는데. 저렇게 높긴 해도 내려오는건 순식간. 한번쯤 타봤음 좋았을 것을.

확대
잠시 기다리면 파도가 못난 다리 때리는걸 볼 수 있다지-ㅁ-


바닷가에서의 이런저런 사진들. 열심히 설명 쓰는것 보다 그냥 보는게 재밌을것 같네.


글이 길어진 관계로, 나머지는 다음장으로 넘길게.

'scene other spot > je regarder la ma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 mare.  (2) 2008.01.06
go travel.  (0) 2008.01.06
경포대 바다.  (0) 2008.01.06
주문진. 1.2초 착실하게 보내기. (2)  (0) 2007.08.12
주문진. 1.2초 착실하게 보내기. (1)  (1) 2007.08.09
작약도. 월미도-인천놀이.  (4) 2007.07.16
Trackback 0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