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곱창.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15sec | F/3.8 | 38.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45sec | F/4.0 | 45.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4.0 | 45.0mm | ISO-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5sec | F/4.2 | 55.0mm | ISO-32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4.0 | 38.0mm | ISO-32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Aperture priority | 1/25sec | F/4.2 | 55.0mm | ISO-320


커피를 마시며 저녁은 뭘 먹을까 고민했었더랬다. 해물떡찜을 먹느냐 곱창을 먹느냐.
처음, 곱창 얘기를 들었을땐 별다른 감흥이 없었던지라. 전부터 맛있기도 하지만 매워
죽겠다던 해물떡찜이 궁금했던 찰나에 그냥 해물떡찜을 먹기로. 하지만, 막상 해물떡찜집
앞에 다다르자, 거기 참 맛나보인다던 단 한마디에. 그럼 그리로 가자! 하여 갔던 돌곱창.

...그런일 참 없는데. 싱싱한 생간과 천엽에 술이 다 땡기더라.

하여, 둘이서 청하 두병을 다 비우고 난 간과 천엽 한접시를 싹싹 비웠었더랬다.
이런 맛나신분 같으니라구.

기대하지 않고 들어간 집이라서 더더욱 맛났던.

...가격이 착하진 않더군. 쩝. 간 먹고파.

'active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전바를 내린 후.  (0) 2008.07.06
뜰안의 작은 행복.  (1) 2008.06.18
돌곱창.  (0) 2008.04.27
커피 프린스 1호점.  (2) 2008.04.27
남산 돈까스.  (0) 2008.03.25
caffe Themselves.  (0) 2008.03.10
Trackback 0 Comment 0